[박경모 전문기자의 젊은 장인]불과 힘의 예술

박경모전문기자

입력 2017-01-04 03:00:00 수정 2017-01-0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충북무형문화재 22호 낙화장 전수조교 김유진 씨(35)가 보은 청목화랑에서 인두로 동양화를 그리고 있다. 낙화(烙畵)는 인두를 사용해 나무나 종이 등에 글씨나 그림을 그리는 전통 공예 기법. “낙화는 수묵화법과 같이 한 가지 색으로만 농담(濃淡)을 표현합니다. 그래서 작가의 경험과 훈련이 필요한 전통회화입니다. 인두면의 온도, 누르는 힘의 조절 등 미묘한 손놀림의 차이가 작품을 완성시키죠”
 
박경모 전문기자 mom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