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쇼핑]위메프, 신선식품 직매입 ‘신선생’ 오픈 자체 냉장시설 보유 배송전 2회 검수

정상연 기자

입력 2016-11-28 03:00:00 수정 2016-11-2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위메프


 위메프(대표 박은상)는 신선식품 수요 증가를 반영해 신선식품 직매입 전용 판매 상품인 ‘신선생’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위메프는 신선식품 강화의 일환으로 10월 경기 광주시 소재 위메프 물류센터에 660평 규모의 냉장시설을 완비하고 신선식품 직배송 서비스인 ‘신선생’을 오픈했다. 위메프 신선식품 직배송 ‘신선생’ 서비스는 1인 가구, 다품목 소량의 신선식품 상품을 묶음배송으로 익일배송이 가능케 했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 신선도 관리를 위해 전 상품을 대상으로 전용 스티로폼 용기를 사용하고 물류 전담팀이 배송 전 2회에 걸쳐 육안으로 품질검사 후 배송하여 신선도에 있어 믿고 구매할 수 있는 신뢰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예를 들어 사과 2개, 계란 10개, 콩나물 한 묶음, 우유, 정육 등의 소량 상품까지도 묶음 배송과 동시에 오후 10시까지만 주문하면 다음 날 배송이 가능해 1인 가족, 맞벌이 가정 주부나 육아 가정 주부들에게 매우 인기가 높을 것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현재 판매하는 상품은 과일, 채소, 견과, 정육, 계란, 수산, 건어물, 우유, 치즈, 요구르트, 김치, 반찬류 등 500여 가지이며 연말까지 1000개 품목으로 확대해 나간다. 이번 ‘신선생’ 서비스 오픈을 기념하여 묶음무료배송 9900원 세트를 구성하여 100일간 판매하는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위메프 직매입사업본부 하송 본부장은 “대형마트가 주도하고 있는 신선식품 시장에서 온라인쇼핑몰이 대형마트 수준의 신선도와 서비스를 보장할 수 있다면 가격경쟁력 부분에서 우월한 온라인 쇼핑몰로의 구매 전환을 유도할 수 있다”며 “위메프 신선식품 직배송 브랜드 신선생을 통해 정기구매도가 높은 고객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위메프는 운동화 멀티브랜드관인 ‘슈즈코치’와 유아도서, 완구, 교구 전문관인 ‘책과 놀이’도 동시에 선보였다.

정상연 기자 j301301@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