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측, 北과 거래하는 中기업 등 겨냥 “세컨더리 보이콧 시행해야”

워싱턴=이승헌 특파원

입력 2016-11-16 23:30:00 수정 2016-11-16 23:33: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외교자문역인 에드윈 퓰너 헤리티지재단 산하 아시아연구센터 회장은 15일(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해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등 제3국 기업을 겨냥한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을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퓰너 회장은 공화당 및 트럼프 측 인사들을 만나기 위해 방미 중인 새누리당 나경원, 정병국,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 등을 만나 "지금의 대북제재 외에 추가 제재를 가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나 의원 등이 전했다. 그는 또 "한미동맹에는 어떤 틈도 있어서는 안 된다. 동맹에 있어서는 공화당과 민주당의 차이가 없다"고 강조했다.

퓰너 회장은 한국의 자체 핵무장론에 대해서는 "그것은 있을 수 없다"며 "핵과 재래식 무기를 장착할 수 있는 '이중능력 전략기(dual capable aircraft)'를 한반도에 배치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실제로 핵을 배치하지 않더라도 북한이 늘 긴장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군의 전략자산을 추가 배치해 확장억제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한국인의 안보 불안을 덜어낼 수 있다는 것이다.

공화당 코리 가드너 상원의원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에도 미국은 한국과의 관계를 굳게 지킨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며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에게 '북핵 문제에 대해 톱 어젠다로 다룰 필요가 있다'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또 조슈아 볼턴 조지 W 부시 행정부 당시 백악관 비서실장은 "트럼프 당선인이 외교·안보 측면에서는 기본 노선을 바꾸기 어렵지만 경제와 통상 분야에서는 취임 후 가시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워싱턴=이승헌 특파원 dd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