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김현성, 활동 중단 이유는?… “어렵게 얻은 인기에 무리”

동아경제

입력 2015-12-16 10:39:00 수정 2015-12-16 10:39: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김현성. 사진=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방송화면

‘슈가맨’ 김현성, 활동 중단 이유는?… “어렵게 얻은 인기에 무리”

김현성이 ‘슈가맨’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서는 ‘헤븐’을 부른 김현성이 출연했다.

김현성은 자신의 히트곡인 ‘헤븐’을 부르며 등장했다. 전주가 흐르고 별다른 반응이 나오지 않자 유희열은 “이런 노래의 특징은 후렴을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후렴구가 들리자 관객들의 환호성이 커졌다.

김현성은 과거와 많이 다르지 않은 외모를 자랑했고, 방청객들은 너무 어려보인다며 놀랐다. 유희열은 “귀공자 같다”고 덧붙였다.

김현성은 “진짜 떨렸다. 막상 노래 하다보니깐 기분이 많이 업 된 거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김현성은 과거 방송 활동을 중단했던 이유에 대해 “사실 헤븐 이후에도 5집, 6집이 나왔었다. 4집 활동을 하면서 행사도 많고, 공연도 많고 해서 좀 쉬었어야 했다. 그런데 어렵게 얻은 인기였던 만큼 활동을 계속 하다보니까 무리를 좀 했다”고 설명했다.

김현성이 이어 최근 근황에 대해 “글도 쓰고 여행도 하고 칼럼도 쓰는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수 복귀 계획에 대해서는 “노래도 빨리 준비해서 들려드려야 되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