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값 제로”…‘교통섬·빗물펌프장’ 위에 청년주택 짓는다

뉴스1

입력 2019-08-22 13:07:00 수정 2019-08-22 13:08: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김세용 SH공사 사장이 22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저이용 공공부지 복합개발을 통한 ‘청년 맞춤형 컴팩트 시티’ 모델을 소개하고 있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는 경의선숲길이 끝나는 연희동 일대 교통섬 유휴부지와 증산빗물펌프장 상부 부지 2곳을 활용해 총 500명 입주 규모 ‘청년주택’을 공급하고 공유워크센터, 청년창업공간, 청년식당 등 ‘청년지원시설’과 공공피트니스, 도서관 등 ‘생활SOC’, 빗물펌프장 같은 ‘기반시설’을 입체적·압축적으로 조성한다. © News1
서울시가 연희동 일대의 교통섬과 증산동 빗물펌프장 상부에 공공주택 500가구를 짓는다. 토지 매입 과정 없이 공터로 방치된 유휴 공공부지를 활용해 청년을 위한 신개념의 공공주택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서울시와 사업대행자인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22일 ‘연희·증산 혁신거점 설계공모’ 당선작을 공개하며,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사업 대상지는 Δ경의선숲길이 끝나는 연희동 일대 교통섬 유휴부지(4689㎡) Δ디지털미디어시티역 앞 증산빗물펌프장 상부를 포함한 부지(6912㎡) 두 곳이다. 역세권에 위치해 직주근접이 가능한 교통의 요지임에도 주변이 도로로 둘러싸여 공간 활용이 효율적이지 못했던 곳들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말 ‘주택공급 5대 혁신방안’의 핵심 사업 중 하나로 도심 속 저이용 유휴공간 개발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 일환으로 이달 초 ‘북부간선도로, 도로 위 주택’ 계획을 처음 밝혔고, 이번이 두 번째다.

서울시는 두 곳 모두 홍제천·불광천과 인접한 수변공간이자 교통 요충지임을 활용해 혁신적인 주거 모델을 만든다는 목표다. 연희지구는 시유지 93%에 나머지는 국유지와 구유지이다. 증산지구는 100% 시유지다. 현재 실시설계가 진행 중이라 총사업비는 확정되지 않았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유휴 부지를 활용해) 토지 가격이 제로이기 때문에 실제 평당 공사비는 기존 짓고 있는 공공주택과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본다”며 “연희지구는 주택, 편의시설, 펌프장 등을 다 합쳐서 총사업비 500억원 안팎, 증산지구는 300억원 안팎이 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증산 혁신거점 설계공모 당선작. 자료제공=서울시
앞서 7월 실시한 설계 공모에서 연희지구는 조민석 건축가, 증산지구는 이진오 건축가의 설계안이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됐다.

우선 ‘교통섬 위 공공주택’으로 재탄생할 경의선숲길 끝 교통섬 유휴부지는 청년 유동인구가 많은 경의선숲길과 가좌역(경의중앙선), 홍제천을 연결하는 보행 거점에 위치한 특성을 살려 청년활동시설과 생활SOC를 결합한 청년주택으로 짓는다.

당선작에 따르면 연면적 9264㎡, 지상 7층, 200가구 규모의 가변형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청년창업지원센터, 도서관, 청년식당, 마켓, 옥상텃밭 등을 입체적으로 배치된다. 특히 빗물펌프장 시설을 신설하고, 빗물펌프장을 인공지반으로 활용해 주거와 어우러지면서도 홍제천을 조망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또 홍제천 변에 이미 조성된 자전거길을 연장해 건물 주변을 잇는 자전거길을 만들고, 1층에 카페와 식당 등을 배치해 ‘자전거 허브’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3개 철도 노선(6호선·공항철도·경의중앙선)이 지나는 디지털미디어시티역과 인접한 증산빗물펌프장 부지는 서울 서북권과 일산, 파주, 운정 등 수도권 신도시를 연결하는 관문지역으로서, 수도권 통근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청년주택으로 조성된다.

당선작은 기존 빗물펌프장 상부에 데크를 설치, 새로운 지층을 만들어 연면적 1만349㎡, 지상 13층 규모의 복합시설을 제안했다. 1인주택(100가구)과 공유주택(65가구)가 결합해 총 300여 명이 입주 가능한 청년주택과 공유오피스, 코인빨래방, 공유키친, 공공피트니스 같은 생활SOC가 조성된다.

빗물펌프장 상부에 짓는 주택이라는 점에서 비롯되는 소음, 진동, 악취 등의 우려에 대해서는 전문가 자문회의 결과 충분히 대책 수립이 가능하다는 의견을 받았다. 실시설계 단계에서 전문가 참여·자문을 통해 최적의 대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서울시와 SH공사는 이달 말 본격적으로 설계에 착수해 연내 지구계획 수립을 위한 관계기관 협의와 주민의견 수렴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2020년 1월 공공주택 통합심의, 2월 지구계획 및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을 거쳐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실시설계를 거쳐 2020년 하반기 착공, 2022년 하반기 입주를 목표로 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저이용 도시공간을 효율적으로 재창조하기 위해 최고의 건축가를 선정해 청년주택과 지역사회에 꼭 필요한 생활SOC를 함께 조성하고 지역의 활력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 사업을 통해 단절된 도시공간의 활력을 불어넣고, 디자인혁신을 통한 새로운 청년주택의 모델로서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