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서울고공’ vs ‘지방추락’…더 벌어진 부동산 ‘양극화’ 해법은

뉴시스

입력 2018-11-08 09:21:00 수정 2018-11-08 09:23:3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정부가 9.13부동산 대책 등 잇따라 내놓은 고강도 규제 정책으로 서울과 일부 수권 지역의 이른바 ‘미친 집값’을 잡기 위해 힘을 쏟고 있는 사이 지방 부동산시장의 침체가 가속화되고 있다.

대구와 대전, 광주 등 일부 광역시를 제외하면 지방 부동산시장은 사실상 초토화된 상태다. 집값 하락은 물론, 이미 미분양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상황에서 하반기 상당한 양의 분양 물량이 쏟아지면서 부동산시장의 양극화를 부채질하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하반기 지방 분양 예정 물량은 14만6415가구로 상반기(7만9216가구)보다 2배가량 많다. 이미 공급 포화상태에서 하반기 분양 물량이 쏟아지고, 기존 미분양까지 떠안아야 하면서 부동산시장의 양극화가 더욱 극심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대규모 미분양 사태가 예고되면서 건설사들은 중도금 무이자 혜택이나 계약금 축소, 무상 발코니 확장 등 다양한 당근책을 내놓고 있지만, 침체된 부동산시장에서 좀처럼 먹혀들지 않고 있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지방은 수요층이 서울과 수도권에 비해 적기 때문에 미분양 물량이 쌓이기 시작하면 나중에는 감당할 수 없어 장기 침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각 지방에 부동산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지역별 맞춤형 대책을 시행해야 된다”고 말했다.

특히 공급 물량 증가와 지역 경기 위축 등 악재가 겹치면서 집값은 갈수록 하락하고, 마땅한 수요조차 없는 상황이다. 오히려 고강도 부동산 대책으로 매물이 줄면서 지방 아파트 대신 강남 재건축 등 서울의 이른바 ‘똘똘한 한 채’에 주택 수요가 몰렸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6만596가구로, 우려 수준인 6만 가구를 4개월째 웃돌고 있다. 이 중 지방 미분양 물량이 5만2945가구로 전체의 대부분(87.3%)을 차지한다. 경남이 1만4847가구로 가장 많았고, ▲충남 9489가구 ▲경북 8760가구 ▲강원 5112가구 ▲충북 4426가구 등이 뒤를 이었다.

일각에선 지방 집값이 단순히 오르고 떨어지는 문제가 아니라 거래조차 없는 침체 현상이 장기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정부의 대책을 찾아보기 힘들다. 정부조차도 지방 부동산 시장의 미분양 문제에 대해 뚜렷한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일부 미분양 위험도가 높은 지역에 대한 주택 공급 속도 조절에 나섰지만, 침체 현상을 막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게 부동산업계의 중론이다.

이에 지방 부동산시장의 침체를 막기 위한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침체된 지방 부동산시장을 활성화 시키기 위해서는 맞춤형 전략과 지역 경제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최근 지역 부동산시장을 견인했던 조선이나 자동차, 제조시설 등 산업 시장이 전반적으로 악화되고, 지역경제가 위축되면서 지방 부동산시장에도 영향을 미쳤다”며 “미분양 주택이 있는 주변 지역에 기업을 유치해 기업도시나 혁신도시개발 등에 나서면 일부가 해소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권 교수는 “최근 3~4년간 지방 아파트 공급 과잉이 누적된 것도 하나의 원인”이라며 “부동산은 지역경제와 맞물려있는 만큼 지역 경제 활성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