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은행권 ‘담보대출 죄기’ 풍선효과… 8월 신용-기타대출 역대최대 증가

강유현기자

입력 2017-09-13 03:00:00 수정 2017-09-13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8·2부동산대책 이후

8·2부동산대책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6조5000억 원 증가했다. 올 들어 월별로 두 번째로 큰 폭의 증가세다. 주택담보대출은 둔화됐지만, 규제의 사각지대인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 대출이 2008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12일 금융위원회와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권 전체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8조8000억 원으로 한 달 만에 증가폭이 둔화됐다. 전월(9조5000억 원)과 전년 동월(14조3000억 원) 대비 모두 증가폭이 줄었다.

하지만 지난달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올 들어 7월(6조7000억 원)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 대출이 사상 최대인 3조4000억 원 증가한 영향이 컸다. 지난달 22일부터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본격 적용되면서 생긴 풍선효과와 카카오뱅크의 인기, 휴가철 자금 수요 등이 겹치며 대출액이 늘어났다. 다만 지난달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대출 규제와 분양물량의 입주 여파로 3조1000억 원에 그쳤다. 전월(4조8000억 원) 대비 크게 둔화된 수치다.

강유현 기자 yhkang@donga.com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