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아파트시세]서울 아파트 값 상승폭 2주째 확대

정임수기자

입력 2017-07-17 03:00:00 수정 2017-07-1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2주 연속 확대됐다. ‘6·19 부동산 대책’의 약발이 다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0.29% 올라 전주(0.20%)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6·19 대책 이후 둔화됐던 상승률이 2주째 커진 것이다.

재건축 아파트 상승률은 0.28%에서 0.44%로 높아졌다. 그동안 하락세였던 강동구 재건축 단지(0.52%)도 반등했다. 재건축을 제외한 일반 아파트(0.26%)도 전주(0.19%)보다 많이 올랐다. 구별로는 성동구(0.64%)가 가장 많이 뛰었고 송파(0.55%) 금천(0.46%) 동작(0.46%) 노원구(0.43%) 등이 뒤를 이었다.

수도권 신도시(0.07%)는 일산(0.19%) 평촌(0.13%) 분당(0.11%) 등 1기 신도시 위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광명(0.22%) 안양(0.16%) 하남(0.13%) 순으로 많이 뛰었다.

전세시장은 서울 0.12%, 신도시 0.04%, 경기·인천 0.02% 올랐다. 서울 강동구(0.44%)는 재건축 이주 여파로 강세를 이어갔다.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