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건설사들 “장미대선 피하자” 분양 연기

강성휘기자

입력 2017-03-20 03:00:00 수정 2017-03-2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5월 중순 이후로 속속 늦춰

4월 분양 일정을 5월 대선 이후로 미루는 건설사가 늘고 있다. 보통 3∼5월은 분양시장의 성수기로 통하지만 올해는 장미대선과 금리 인상, 대출 규제가 겹치면서 예년과 다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사진은 지난해 4월 본보기집에 인파가 몰린 모습. 동아일보DB
대우건설은 다음 달로 예정했던 인천 남동구 ‘논현 푸르지오’의 분양을 최근 5월 말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 5월 초에 있을 장기 연휴로 분양 일정에 차질이 생길 것을 우려한 조치다. 19대 대통령 선거가 5월 9일로 확정되면서 근로자의 날(5월 1일)부터 시작해 부처님오신날(3일), 어린이날(5일)로 이어지는 징검다리 연휴로 장기 공백이 불가피해졌다. 허현 대우건설 홍보팀 차장은 “일정을 늦춰 그만큼 금융비용은 늘어나겠지만 분양시장 공백에 따른 손실보다는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사상 초유의 ‘장미대선’이 확정되면서 4월로 예정됐던 부동산 분양 등 사업 일정을 5월 이후로 대폭 늦추는 건설사가 늘고 있다. 19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4, 5월 분양물량은 5만4635채로 연초 계획물량(6만1036채)보다 10.5%(6401채)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4월 분양물량이 3만7732채에서 2만5808채로 31.6%(1만1924채)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5대 광역시를 제외한 지방의 4, 5월 분양계획 물량이 2만474채에서 1만8431채로 2043채가 줄었다. 5대 광역시는 1만159채에서 8405채로 1754채가, 서울과 경기를 포함한 수도권은 3만403채에서 2만7799채로 2604채가 각각 감소했다.

건설사들이 봄 분양 성수기로 꼽는 4월 분양을 포기하는 주된 이유는 제대로 된 홍보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선거철이 되면 홍보용 화물차량을 구하기 어려울뿐더러 사람들의 관심이 대선 이슈에 쏠리면서 비용만 늘어날 뿐 홍보 효과는 떨어진다. 특히 분양 현장 주변 지역의 입소문이 분양 성공 여부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는 지방에서는 대선의 직격탄을 맞을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미국의 금리 인상이 시장에 미치는 여파와 차기 정권의 부동산 정책 방향을 지켜보자는 시장 분위기도 잇단 분양 일정 연기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분양 일정 조정을 검토 중인 건설사가 많아 4월 분양계획 물량이 더 줄어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건설사들이 분양 일정까지 늦추며 기회를 노리고 있지만 부동산 시장 전망은 밝지 않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14일까지 공급된 57개 단지 중 1순위에 청약을 마감한 단지는 27곳으로 47%에 그쳤다. 전년 동기보다 8%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특히 지난달에는 분양된 10개 단지 중 60%에 달하는 6개 단지가 청약 미달되면서 분양시장 침체가 본격화되고 있다는 분석까지 나온다.

박상언 유엔알컨설팅 대표는 “미국의 금리 인상 소식에다 차기 정부가 부동산 시장에 호의적이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까지 겹치면서 당분간 분양 시장 침체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인기 지역과 비인기 지역의 분양시장 양극화가 심해질 가능성이 크고, 지방에선 분양 일정을 미룬다고 해도 큰 효과를 보지 못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