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직 계획하는 직장인 58.9% “추석 연휴에도 준비할 것”

뉴시스

입력 2019-09-11 09:47:00 수정 2019-09-11 09:48:2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잡코리아 조사…추석에도 구직활동 하는 이유 1위 '압박감'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추석 연휴에도 구직활동을 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알바몬과 하반기 이직 계획이 있는 직장인 547명, 취업 계획이 있는 취준생 84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참여했다.

조사 결과, 추석 연휴 취업(이직) 준비 계획을 묻는 질문에 직장인 58.9%는 ‘추석 연휴에 이직 준비를 하겠다’고 답했다. ‘연휴에 취업을 준비하겠다’는 취준생은 이보다 더 많은 67.9%에 달했다.

직장인과 취준생 모두 명절 연휴에도 구직활동을 하려는 가장 큰 이유로 취업 압박감을 꼽았다. 먼저 직장인들은 추석에 구직활동을 하는 이유로 ‘그만큼 취업이 급하고 중요해서(45.0%)’를 1위로 꼽았다.

뒤이어 ‘목표로 하는 기업의 정보가 언제 뜰지 모르니까(36.0%)’, ‘어차피 쉬어도 쉬는 게 아닐 거라서, 마음 편히 쉴 수 없어서(31.7%)’ 순으로 조사됐다.

취준생 역시 ‘그만큼 취업이 급하고 중요해서’를 63.9%의 높은 응답률로 1위에 꼽았다. 2위는 ‘어차피 쉬어도 쉬는 게 아닐 거라서(46.4%)’가, 3위는 ‘쉬는 것이 눈치 보여서(32.9%)’ 순으로 집계됐다.

구직자들이 추석 연휴에 주로 하는 취업 준비(복수응답) 1위는 채용 공고 검색(53.8%)이었다. 이어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작성(37.6%), 어학, 자격증 등 시험준비(27.5%), 면접 준비(14.4%), 업정보 검색 등 취업정보 검색(12.8%) 등 답변이 나왔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