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애국마케팅 절정…애국이냐 상술이냐

뉴시스

입력 2019-08-14 17:23:00 수정 2019-08-14 17:24: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태극무늬 모나미팬 출시 직후 완판
카스 태극기 패키지도 인기 좋아
K2 독도에디션, 무신사 상위권 랭크
탑텐 광복절 티셔츠, 추가 제작까지



8·15 광복절을 앞두고 유통업계가 태극기, 무궁화 등을 활용한 디자인의 제품을 내놓는 등 애국마케팅이 절정에 이르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일제불매운동 분위기에 힘입어 해당 상품들은 예상보다 높은 판매실적을 올리는 추세다.

11번가에서는 국산 문구 브랜드인 모나미가 출시한 ‘FX153 광복절 기념 패키지’가 판매 첫 날 5000개 수량 모두 완판됐다. 태극무늬와 건곤감리, 무궁화 이미지가 디자인된 제품이다. 프리미엄 볼펜으로 2만5000원에 달하는 ‘153 무궁화’는 13일까지 1122자루가 팔렸다.

최근 인터넷 공간에서는 “샤프나 볼펜 등 일제 필기구를 사지 않겠다” 혹은 “버렸다”는 인증샷이 올라오는 등 국산 학용품에 대한 열기가 뜨겁다. 이런 상황에서 모나미의 애국 마케팅이 주효했다.

홈플러스가 내놓은 ‘카스 태극기 이색 패키지’는 카스를 나타내는 파란색 바탕에 태극기의 건곤감리가 프린트된 파우치를 증정해 인기를 끌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수치로 밝히긴 어렵지만 예상을 뛰어넘는 매출이 나오고 있다”며 “국민정서상 잘 팔린 측면도 있고 손잡이가 달려있다보니 휴가철 들고 이동하기 편리하다는 장점도 작용했다”고 말했다.

K2는 스테디셀러 헤비다운인 ‘코볼드’에 태극기 와펜과 독도 이미지 등을 추가한 ‘독도 에디션’을 내놨다. 이 제픔은 9월 중순에 배송되는 예약판매로만 판매하고 있음에도 젊은 층이 많이 찾는 온라인 쇼핑사이트 무신사에서 아우터 부문 상위권(매출액 기준)을 차지하는 등 출시 2주만에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예약판매를 2주 앞서 실시한 K2의 다른 주력 다운 제품과 대비해서도 K2공식몰과 무신사의 누적 판매량과 일평균 판매량이 3배 가량 높은 수치다.

제조유통일괄형(SPA) 브랜드 탑텐이 지난달 초 출시한 8·15 캠페인 티셔츠도 제작분 1만장 중 95% 가량이 소진됐다. 7월 이후 일본의 수출규제 이슈가 불거지면서 이번 캠페인은 특히 반응이 좋아서 탑텐은 광복절 티셔츠를 815장 추가 제작했다. 이미 400장 이상 예약된 상태라 이날 일부 매장에만 소량 입고될 예정이다.

현재까지는 이 같은 마케팅에 소비자들이 호응하고 있지만 광복절이 분수령이 될 것이란 가능성도 나온다. 지나친 애국 마케팅에 피로를 느끼거나 자칫 꼼수로 비춰질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광복절 겨냥 제품을 이미 팔기 시작했으면서도 꼼수라는 지적이 있을까 외부에 알릴 때 타이밍을 고민하긴 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몇 년 전부터 꾸준히 사회적 메시지가 있는 한정 상품을 내놨는데, 올 들어 특별히 주목받기 위한 것처럼 비춰지는 것에는 조심스럽다”며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기는 하지만 판매수익을 많이 거두는 사업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