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몬, '스마트박스' 서비스 런칭… 인공지능으로 쉽고 빠르게

동아닷컴 김동석 기자

입력 2019-01-11 11:21:00 수정 2019-01-11 11:25: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사진제공= 포토몬

디지털 사진인화 브랜드 포토몬에서 포토북 전용 사진정리 서비스 '스마트박스'를 런칭했다.

스마트박스는 인공지능 사진정리 솔루션으로 수백 장의 사진을 쉽게 정리할 수 있다. 우선 날짜, 인물, 장소 등으로 자동 분류돼 사진 정리하는 시간을 대폭 단축시켜준다.

새해를 맞아 지난해의 추억을 사진으로 정리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빠르고 손쉽게 앨범을 제작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스마트박스는 사진을 제한 없이 업로드할 수 있고 많은 사진을 빠른 시간에 분류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또한 한번 업로드한 사진은 6개월 동안 이용이 가능해 언제든 앨범 편집을 할 수 있다.

포토몬 관계자는 "스마트박스는 졸업앨범 제작 기간을 대폭 단축하고 쉽게 만들 수 있는 신개념 인공지능 사진정리 솔루션이다"면서 "자체적으로 제공하는 다양한 디자인을 이용해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앨범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포토몬은 스마트박스 서비스를 통해 제작한 졸업앨범 대량 구매 시 파격적인 할인혜택도 제공하며 자세한 내용은 포토몬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김동석 기자 kimgiza@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