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레이, 마곡R&D센터 첫삽… IT-전자 등 차세대 성장동력 확보

김재희 기자

입력 2018-10-12 03:00:00 수정 2018-10-1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한국 도레이그룹이 11일 서울 강서구 마곡에서 연구개발센터 기공식을 열었다. 이날 기공식에는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가운데) 등이 참석했다. 도레이첨단소재 제공
한국도레이는 11일 서울 강서구 마곡일반산업단지에서 한국도레이 연구개발(R&D)센터 기공식을 개최했다. R&D센터는 연면적 약 3만 m²에 지상 8층, 지하 2층 규모로 내년 11월 완공되면 도레이첨단소재, 도레이케미칼, TAK정보시스템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이날 기공식에는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 임희석 도레이케미칼 대표 등 임직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한국도레이 R&D센터는 미래 성장을 위한 연구개발 핵심을 넘어 한국도레이그룹 성장의 중심”이라며 “2019년은 한국도레이 제2도약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도레이는 지난해 10월 한국 도레이그룹에 R&D센터 건립을 포함해 전기전자부품, 배터리소재 등 첨단소재 사업 강화에 2020년까지 총 1조 원의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3조1000억 원의 매출을 2년 후 5조 원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R&D센터에서는 정보기술(IT), 전자, 자동차 등 고부가 소재 개발과 기초 및 요소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연구개발 초기 단계부터 고객사와 공동 연구는 물론이고 일본 도레이그룹과의 공동 연구도 진행할 예정이다. 주변 기업, 연구소, 대학 등 다양한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파트너십도 강화할 방침이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