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되고 나니 고양이판..`개 깜놀`

노트펫

입력 2017-03-20 16:07:54 수정 2017-03-20 16:08: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Lucy, outnumbered by cats. pic.twitter.com/2J8x9dbnNz

— Cherie Priest (@cmpriest) March 17, 2017

미국에서 유기견 ‘루시’가 입양된 집에서 고양이들을 만나고 놀란 표정이 트위터에서 화제가 됐다고 온라인 매체 버즈피드가 지난 19일(현지시간) 소개했다.

미국 테네시 주(州) 채터누가 시(市)에 사는 셰리 프리스트 가족은 5살 된 잡종 반려견 ‘그레이슨’, 고양이 ‘스페인’과 ‘퀸’을 거느린 대가족이다.

셰리와 남편은 지난해 8월 한 동물보호소에서 2살 된 검은 개 루시를 입양하기로 결정했다. 개 2마리와 고양이 2마리가 완벽한 균형을 이룰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루시는 자신의 집이 이렇게 대가족인 줄 미처 알지 못했다. 토요일 아침 루시는 잠에서 깬 뒤에 당혹했다. 새 가족에게 호기심이 인 스페인과 퀸이 루시를 둘러싸고 있던 것.

셰리는 놀란 루시를 보고 귀여워서, 그 순간을 카메라에 담아 트위터에 올렸다. 셰리는 “루시는 막 일어나서 고양이들이 거기 있단 것을 깨달았다”며 “루시가 세상에서 가장 표정이 많은 개라서 가끔 특이한 표정을 짓지만, 고양이들과 잘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