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원룸서 '굶어 죽은' 말티즈 11마리 사체 발견

노트펫

입력 2019-02-12 14:08:49 수정 2019-02-12 14:09:0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노트펫] 충남 천안의 한 원룸에서 말티즈로 추정되는 개 11마리가 죽은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굿모닝충청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낮 12시 40분경 천안 서북구 성정동 소재 원룸에서 개 11마리의 사체가 발견됐다.

장기간 월세를 미납한 세입자 A 씨를 찾아간 원룸 관리자가 이를 발견하고 곧장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입회하에 천안시와 천안시유기동물보호소 관계자 등 다섯 명이 사체가 발견된 원룸 내부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말티즈로 추정되는 개 11마리가 죽어있었으며, 사체 수습 중 살아 있는 개 1마리를 발견해 동물병원으로 이송했다.

생존한 개는 현재 회복 중이지만 저혈당과 빈혈 증세를 보였고, 간 기능에도 심각한 손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개의 사체에서 눈에 띄는 학대 흔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천안시가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의뢰해 정밀 검사한 결과 감염성 질병 때문이 아니라 영양 상태가 좋지 않아 죽은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세입자의 소재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