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햄버거 패티에 날고기가…“담당 직원 실수”

뉴스1

입력 2019-07-17 15:49:00 수정 2019-07-17 17:35: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맥도날드 © 뉴스1

맥도날드 햄버거 패티에서 거의 익지 않은 생고기가 나와 논란이 됐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3일 수원의 한 맥도날드 지점에서 배달한 ‘빅맥 투게더팩’의 상하이 버거에서 거의 익지 않은 생고기 패티가 들어있었다.

이는 담당 직원의 실수로 잘못 조리된 것으로 밝혀졌다. 맥도날드는 해당 고객에게 사과하고 경위를 설명한 뒤 환불 처리했다. 현재 건강 검진과 보상 절차가 진행 중이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조리 절차 교육을 강화하고, 완제품을 고객에 전달하기 전 재확인 절차를 강화하는 등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