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최고 신용등급 LH가 직접 임대하는 기업성장센터 인기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입력 2018-04-18 16:04:00 수정 2018-04-23 10:16: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앞으로 ‘LH아파트’뿐만 아니라 ‘LH지식산업센터’도 볼 수 있게 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직접 임대하는 지식산업센터인 ‘기업성장센터’가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 들어서기 때문이다.

지금까지는 LH가 산업단지를 조성하더라도 직접 지식산업센터를 건축, 임대하지 못했다. 때문에민간 건설사가 지식산업센터를 직접 건축하여 공급하면, 상대적으로 비싼 입주 비용으로 인해 기업 경영이 다소 부담스러운 상황이었다. LH가 공공임대아파트처럼 공공임대지식산업센터를 공급하게 되면 이런 현상에 다소나마 숨통을 틔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고 신용등급의 LH가 직접 임대하는 지식산업센터라는 점도 강점이다. 국내 최대의 토지주택전문 공기업인 LH는 지난 2009년 출범 이래 판교신도시 면적의 60배가 넘는 택지를 개발하고 공공주택 260만호를 공급해왔다. 그 결과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높은 인지도와 탄탄한 신뢰도를 얻고 있다. 현재 LH는 무디스 ‘Aa2’, 스탠다드앤푸어스(S&P) ‘AA’, 피치 ‘AA-’ 등 최고 수준의 국제신용등급을 자랑한다.

LH가 임대하는 기업성장센터는 판교 제2테크노밸리 핵심 입지에 들어선다. 대한민국 IT 중심지인 판교테크노밸리는 연 매출액이 70조원에 달한다. 이는 부산광역시와 거의 대등한 수준으로, 산업단지 하나가 광역시 매출을 뛰어넘는 셈이다. 정부는 판교테크노밸리 사업이 성공했다고 판단해 판교테크노밸리의 북쪽 수정구 금토동과 시흥동 지역에 판교 제2테크노밸리를 조성하고 있다. 판교테크노밸리의 성공에 이어 판교 제2테크노밸리도 빠르게 자생적 창업생태계를 구축할 것으로 보인다.

기업성장센터는 창업ㆍ벤처기업에게 저렴하고 안정적인 업무공간 제공을 위해 주변 시세 80% 수준의 임대보증금 및 임대료로 공급된다. 특히 같은 업종이나 관련 업계 업체들이 한곳에 모여 시너지효과를 기대해볼 수도 있다. 판교 제2테크노밸리 LH 기업성장센터는 지하 2층~지상 9층 규모이고, 총 221개 입주 가능 호실의 전용면적은 67~180㎡로 다양하다.

임대기간은 5년이며 최초 계약 종료 후에도 5년 범위 내에서 계약을 갱신할 수 있다. 따라서, 최대 10년까지 안정적인 기업 경영이 가능하다. 입주대상기업으로 선정되면 한국판 실리콘밸리에서 10년 동안 안정적으로 기업을 운영할 수 있게 된다.

모집 대상은 창업 후 10년차 이내 수도권 소재기업(개인사업자 포함) 중 입주 후 판교 2밸리 산업단지계획 및 관리기본계획에서 허용하는 업종(첨단제조업, 지식·문화·정보통신·미래성장동력 산업)을 영위할 기업이다. 특히 AI·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업종에 대해서는 해당 업종만 신청 가능한 별도의 공간을 지정·구획해 입주 기업을 모집 중이다.

오는 27일까지 ‘LH 기업성장센터’ 홈페이지 공고문을 통해 신청서 및 사업계획서를 다운로드해 작성한 후 LH 판교도시첨단사업단을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ejle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