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에 살면 반려가족등록증을 받을 수 있다

노트펫

입력 2017-11-15 11:07:56 수정 2017-11-15 11:08: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용인시, 내달부터 '반려가족등록증' 발급

[노트펫] 경기 용인시가 반려동물이 가족 구성원임을 알려주는 '반려가족등록증'을 내달 1일부터 발급한다.
시는 반려동물과 사람이 함께 사는 행복한 공존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반려가족등록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반려가족등록증은 주민등록증처럼 생긴 가로 8.5㎝, 세로 5.5㎝ 크기의 플라스틱 소재의 카드로, 3개월령 이상의 반려견을 가진 소유자가 각 구청에 신청하면 무료 발급해준다.
등록증 앞면에는 등록번호와 이름, 주소, 발급날짜가 표시되고, 뒷면에는 소유주 이름, 연락처, 품종, 성별, 중성화 여부 등 반려동물의 세세한 정보가 담긴다.
발급 신청을 위해서는 반려동물 사진과 동물등록신청서, 소유주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용인시 동물보호센터 관계자는 "반려동물을 내 가족처럼 여기면 그들의 생명을 존중하고 아끼는 마음이 자연스럽게 생길 것"이라면서 "반려가족등록증 서비스가 반려동물과 사람이 함께 살아가는 문화를 만드는 데 이바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 10월 말 현재 용인시에는 반려 목적으로 키우는 3개월령 이상 개 2만6220마리가 등록돼 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