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펫숍체인서 잇단 식중독..원인은 분양 강아지?

노트펫

입력 2017-09-13 15:07:28 수정 2017-09-13 15:07: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노트펫] 미국 7개주에서 유행한 식중독균의 원인이 반려동물 가게 체인 펫랜드의 강아지로 의심된다고 미국 CNN 방송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미국 여러 주에서 식중독균 캄필로박터(campylobacter)가 전염된 데에, 미국 반려동물 가게 체인 ‘펫랜드(Petland)’가 판매한 강아지들이 원인인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까지 미국 7개주 39명이 캄필로박터균에 감염돼 설사, 복통, 고열, 구토 증세를 보였다. 9명이 입원했고, 사망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지난 2016년 9월15일 이번 전염의 첫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39명 가운데 12명은 펫랜드 직원이고, 27명은 최근 펫랜드를 방문했거나 펫랜드 강아지를 구입했거나 그 강아지와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캄필로박터균은 강아지 배설물과 접촉하면 감염되지만, 사람에서 사람으로 감염되진 않는다고 한다.

CDC는 견주들에게 손을 자주 씻고, 강아지들이 주인 얼굴을 핥지 못하게 하며, 강아지가 아프면 동물병원에 데려갈 것을 권고했다.

캄필로박터균에 감염되면,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치료 없이 5일 안에 회복한다.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다만 합병증으로 인해 목숨을 잃는 사례도 드물게 있다.

이에 대해 펫랜드 대변인 엘리자베스 컨젤맨은 이메일 입장문을 통해 “CDC는 펫랜드의 운영 체계 실수로 캄필로박터에 감염된 경우를 확인하지 못했다”며 “지난주 CDC는 펫랜드가 이미 해온 것인, 강아지를 만진 후 직원과 고객이 손을 위생 처리하도록 교육시키는 것을 계속하도록 권고했다”고 밝혔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