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벅이족 교통비, 年 175만원 덜 든다

김성모 기자

입력 2018-11-09 03:00:00 수정 2018-11-0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평균 50만원… 자가용족 225만원, 승용차 출퇴근 81.4%가 남성
여성 직장인 대부분 대중교통 이용


경기 부천시에 사는 직장인 차예주 씨(30·여)는 ‘BMW족’이다. 버스(Bus), 지하철(Metro)을 탄 뒤 걸어서(Walk) 서울 강서구의 회사로 출근한다. 그는 “집에서 회사까지 1시간 정도 걸리고 공항철도를 갈아타 귀찮지만 돈을 아낄 수 있고 교통체증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사람이 자가용을 타는 사람보다 한 해 175만 원의 교통비를 덜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카드와 한국교통연구원은 8일 이런 내용의 ‘대도시 교통비 지출 현황’을 발표했다. 서울, 6개 광역시, 세종시에 거주하는 삼성카드 회원 30만 명의 지난해 소비 지출을 분석한 결과다.

조사 대상자의 52%는 출퇴근이나 나들이 등을 할 때 승용차와 대중교통을 함께 이용했다. 운전면허증과 자가용이 없어 대중교통만 이용하는 ‘대중교통족’은 33%였다. 승용차로만 이동하는 ‘자가용족’은 15%였다.

대중교통족은 연간 교통비로 평균 50만 원을 썼다. 반면 자가용족은 연평균 225만 원을 지출했다. 자가용족이 BMW족보다 4.5배의 교통비를 쓰는 셈이다. 자가용족 교통비에는 차량 구입으로 내는 할부금, 주유비, 세금, 정비비용 등이 포함됐다.

성별로 보면 자가용족의 81.4%는 남성이었다. 이들은 연 242만3000원을 교통비로 썼다. 자가용족 여성(18.6%)은 상대적으로 적은 149만9000원을 지출했다. 반면 대중교통족은 여성의 비중이 80.0%로 훨씬 높았다. 이들은 연간 47만2000원을 대중교통비로 썼다. 대중교통족 남성(20.0%)은 이보다 약간 많은 58만 원을 지출했다.

허재영 삼성카드 빅데이터연구소장은 “40대 남성의 승용차 이용 비중이 특히 높다”며 “이들은 교통비를 지출하는 데 부담을 덜 느끼고 가족과 장거리 여행 등 여가활동을 즐기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역별로 보면 출퇴근 때 자가용을 이용하는 비중은 울산(48.3%)이 가장 높았다. 대구(39.2%) 광주(37.1%) 세종(30.6%)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은 2.5%에 그쳤다. 한상진 한국교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대중교통 체계가 덜 갖춰져 있거나 신도시에서 자가용을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김성모 기자 m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