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5명 중 3명, 추석 연휴 후유증 시달려 …증상 1위는 ‘무기력증’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7-10-13 13:42:00 수정 2017-10-13 13:56:2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성인 541명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후유증’에 대해 조사한 결과, 5명 중 3명이 연휴 후유증을 ‘겪고 있다’(58.8%)고 답했다. 사진=동아일보 DB

유난히 길었던 추석 연휴가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온 사람들 절반 이상은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성인 541명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후유증’에 대해 조사한 결과, 5명 중 3명이 연휴 후유증을 ‘겪고 있다’(58.8%)고 답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66.4%)이 남성(53.3%)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특히, 직장인들은 65.3%가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응답해, 구직자(44.8%)보다 20%p 이상 높았다.

가장 많이 겪는 명절 후유증으로는 ‘의욕 저하, 무기력증’(71.7%·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피곤과 졸음’(63.8%), 수면장애(불면증)’(28.9%), ‘체중 증가’(26.1%), ‘우울증’(23%), ‘소화불량’(20.8%), ‘피부 트러블’(20.1%), ‘두통, 어지러움’(19.5%), ‘근육통 및 관절통’(14.8%), ‘몸살’(13.5%), ‘식중독’(2.2%) 등이었다.

후유증을 겪는 원인으로는 ‘연휴가 너무 길어 적응이 어려워서’(53.1%·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생활패턴이 불규칙해져서’(50.9%), ‘수면 부족 때문에’(30.2%), ‘과도한 지출 때문에’(27%), ‘과식 때문에’(16.4%), ‘많은 일정을 소화해서’(14.8%), ‘장거리 이동을 해서’(11.9%), ‘가족, 친지들과의 갈등 때문에’(9.4%), ‘과도한 음주 때문에’(9.4%), ‘가사 노동을 많이 해서’(8.5%) 등의 순이었다.

이들은 후유증이 평균 5일 정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명절 후유증을 극복하는 방법을 묻는 질문에 62.6%가 ‘충분한 수면’(복수응답)을 선택했다. 이어 ‘휴식’(40.6%), ‘그냥 시간이 흘러가기를 기다림’(39.6%), ‘규칙적인 생활’(34.3%), ‘운동’(27.7%), ‘긍정적인 마인드 유지’(23.3%), ‘취미 생활’(15.1%), ‘업무(구직)에 더욱 몰입’(12.9%), ‘비타민 등 건강식품 섭취’(12.6%) 등을 꼽았다.

그렇다면 추석 연후 이후 가장 걱정되는 것은 무엇일까? 응답자들은 ‘지출로 인한 금전적 빈곤’(30.8%)을 가장 걱정하고 있었으며, 이 외로는 ‘당분간 긴 연휴는 없다는 상실감’(28.1%), ‘쌓여있는 할 일’(16.8%), ‘일상에의 적응’(14%), ‘방전된 체력’(6.2%) 등의 순으로 답했다.


■ 사람인HR, 8년째 헌혈증 기부로 이웃 사랑 실천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을 운영하는 사람인에이치알이 임직원들의 참여로 모은 헌혈증을 한국소아암재단에 기부했다. 이번 기부는 지난 2월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진행하는 것으로 한 해 동안 모은 386장의 헌혈증이 전국의 소아암 및 백혈병으로 투병 중인 어린이에게 전달된다. 사람인이 임직원들과 함께 하는 ‘사랑나눔 헌혈증 기부’ 캠페인은 2010년부터 올해까지 8년째 이어지고 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