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 냄새가 좋아서”…여성 따라가 현관문 냄새 맡은 20대

뉴스1

입력 2019-06-26 10:48:00 수정 2019-06-26 11:41:2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 News1

같은 아파트에 사는 여성의 집을 기웃거린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26일 주거침입 혐의로 A씨(28)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7시쯤 광주 남구 한 아파트에서 B씨(30·여)의 현관문을 만지고 냄새를 맡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기척을 감지한 B씨가 이를 남편에게 알렸고, A씨는 남편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게 붙잡혔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B씨와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가 ‘옥상으로 올라가려다가 마주친 B씨에게서 좋은 향수냄새가 나서 따라간 것이다. 집에 들어가려고 하지는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한 뒤 A씨의 신병을 처리할 계획이다.

(광주=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