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전현무 불편한 관계…왜?

동아경제

입력 2014-05-01 11:06:00 수정 2014-05-01 11:22: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사진=MBC ‘라디오스타’캡쳐

서장훈 전현무 불편한 관계…왜?

방송인 전현무가 전 농구선수 서장훈과의 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30일 방송된 MBC‘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가수 김민종, 걸그룹 시스타 멤버 소유, 전 농구선수 서장훈, 방송인 전현무가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이 전현무와 서장훈을 앞에두고 “전현무에게 서장훈은 친한 척 하는 사이냐?”물어 웃음을 줬다.

전현무은 이에 “Y대 직속 선배다”라고 입을 열었고 서장훈은 “전현무는 좋고 센스있는 후배다”라고 말하며 전현무의 발언을 중지 시켜려 노력해 묘한 분위기에 웃음이 흘렀다.

전현무는 “차세대 국민 MC꿈나무로서 자신의 라인이 필요하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고 말하자 주변에서는 아나운서를 중심으로 라인을 만들라며 전현무의 동기에 대해 물었다.

이에 전현무는 서장훈의 눈치를 보며 “동기요?”라며 “문자로 보내 드릴게요”라며 답변을 피했다.

전현무가 답변을 피한 이유는 서장훈의 전 부인인 오정연 아나운서가 전현무의 동기였기 때문이었다.

잠시 후 서장훈은 “내가 가르쳐 준다”며 자신에게 물어보라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서장훈과 전현무의 보이지 않는 불편한 관계를 안 누리꾼들은 “서장훈 전현무 불편한 관계, 그런 사연이 있었구나”, “서장훈 전현무 불편한 관계, 전현무가 직속 후배구나”, “서장훈 전현무 불편한 관계, 선배에게 예의를 ㅎㅎㅎ”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