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기술 통한 감염병 확산 방지에 적극 나서

곽도영 기자

입력 2019-07-26 03:00:00 수정 2019-07-2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KT


KT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해 글로벌 인류에 공헌할 수 있는 프로젝트로서 감염병 확산 방지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16년 처음으로 유엔 글로벌콤팩트(UNGC)에서 ICT 기반 감염병 확산 방지 기술을 주창한 이래 실제 플랫폼 구축 등 점차 현실화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2016년 6월 황창규 KT 회장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 ‘UNGC 리더스 서밋 2016’에서 유엔 및 국제기구, 기업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빅데이터 공동과제’를 제안했다. 유엔을 주도로 전 세계 통신사들이 협업하면 국가별 감염병 발병률을 유의미하게 낮출 수 있을 것이란 제안이었다.

이후 KT는 2017년 9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브로드밴드위원회 정기총회에서 출범한 ‘ICT 기반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한 워킹그룹’에 참여했다. 같은 해 10월에는 세계경제포럼(WEF)과 파트너십을 맺고 감염병 확산 방지 프로젝트 협업에 나서기도 했다.

지난해 1월 다보스포럼에서 황 회장은 논의를 더욱 구체화시킨 ‘글로벌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GEPP)’ 출범을 제안했다. GEPP는 국제보건기구(WHO)를 중심으로 감염병 정보를 파악해 각국 보건 당국과 개인에게 전달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말한다. 평시에는 일반적인 감염병 위험정보를 제공하지만 특정 감염병 대유행 등 위급 시에는 휴대전화 이용자의 감염병 발생 지역 방문 정보를 파악하고 위험안내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프로젝트는 가나, 케냐 등 아프리카와 라오스 등 아시아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점차 현실화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케냐에서는 세계 최초로 GEPP 플랫폼 착공식이 열렸다. KT는 지난해 11월 가나와, 올해 3월에는 라오스와 각각 감염병 관리 시스템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