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수영장 안에 악어를 풀었나? 자기 발로 들어간 2m 넘는 악어

동아경제

입력 2018-02-08 17:32:00 수정 2018-02-08 18:08: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영상출처: 유튜브

수영장 안에 나뭇잎, 벌레, 곤충 등이 빠져 있는 것은 흔히 볼 수 있는 일, 그런데 만약 자신의 집 수영장 안에 2미터가 훨씬 넘는 크기의 악어가 들어가 있다면? 아마 놀라서 혼비백산할 것이다.

실제로 이런 일이 발생해 무척 충격을 받은 가족이 있다. 7일 복수의 해외 언론매체는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 라턴에 사는 맷 피노(Matt Fino)씨 가족이 겪은 일을 영상과 함께 소개했다.

강아지와 아침 산책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맷 피노씨는 지난 월요일 아침에도 어김없이 애견 찰리와 집을 나서던 중이었다. 자신의 집 뒤뜰 수영장을 지나던 중 놀랍게도 물 속에서 어슬렁 거리는 ‘무엇’ 을 발견했다. 자세히 보니 악어, 그것도 길이가 무려 2미터 40센티미터(8피트)가 넘는 큰 악어 였던 것.

까무라치게 놀란 피노씨는 당황해 소리 지르며 침실에서 자고 있던 아내에게 달려갔다고. 결국 피노씨 가족은 경찰에 신고했고, 악어는 플로리다 해양·야생 보호 위원회(Florida Fish and Wildlife Conservation Commission)에 안전하게 인계됐다.

출처: Boca Raton Police Services Department 페이스북

악어는 피노씨 자택 근처에 있는 운하에서 온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이 악어로 인해 아무도 다친 사람은 없지만 피토씨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매일 아침 제일 먼저 수영장을 쳐다보는 습관이 생길 것 같다”며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1973년 플로리다에서는 파충류인 악어를 멸종위기 종으로 분류한 바 있다. 그러나 너무 빨리 되살아난 탓에 1988년 멸종위기 종에서 제외했고 악어 포획도 재개됐다. 현재까지 수많은 악어가 개인 집이나 거리 등 예상치 못한 곳에 출몰하며, 사람이 사망하거나 부상 당하는 사고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현지 언론매체에 따르면 2016년에 야생 동물 기관에 접수된 악어 관련 신고는 12,772건, 그 해에만 8,118마리를 포획했다.

신효정 동아닷컴 기자 hjshi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