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자들, 11월 개봉 확정… 이병헌, ‘협녀’ 실패 만회할까?

동아경제

입력 2015-09-22 10:53:00 수정 2015-09-22 10:54:3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사진=영화 ‘내부자들’ 스틸컷

내부자들, 11월 개봉 확정… 이병헌, ‘협녀’ 실패 만회할까?

영화 내부자들이 11월로 개봉을 확정하고 새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컷에는 팽팽한 기싸움을 하고 있는 배우 이병헌과 조승우의 모습이 담겨있다.

‘내부자들’은 미완결로 남아있는 윤태호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안으로 한 영화로 대한민국 사회를 움직이는 내부자들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드라마다.

영화에서 이병헌은 대기업 회장과 정치인에게 이용당하다 폐인이 된 정치깡패 안상구 역을, 조승우는 근성 하나로 버텨온 무족보 열혈 검사 우장훈 역을 맡았다.

여기에 백윤식은 국내 유력 보수지 정치부 부장을 거친 현역 최고의 논설 주간 위원 이강희 역을 맡아 묵직함을 더한다.

당초 ‘내부자들’은 올 상반기 개봉을 계획했었으나 이병헌의 협박 사건 여파로 개봉 일정이 무기한 연기됐었다. ‘협녀, 칼의 기억’(43만명)로 흥행 실패를 맛본 이병헌이 ‘내부자들’로 전작의 실패를 만회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영화 ‘내부자들’ 연출은 ‘파괴된 사나이’(2010), ‘간첩’(2012) 등의 우민호 감독이 맡았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