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숨집 아닌 소화기 받침대 선택한 고양이.."여기가 딱 좋다옹!"

노트펫

입력 2019-11-20 16:07:49 수정 2019-11-20 16:09:3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트펫] 여기 의외의 물건을 집으로 선택한 아기 냥이가 있다.

고양이는 작은 몸을 소화기 받침대에 쏙 넣고


말똥말똥한 눈으로 집사를 쳐다보고 있다.

짧은 다리를 보니 들어가기 위해 꽤나 애를

썼을 것만 같은데. 오히려 힘을 들여 쟁취했다는

생각 때문인지 고양이의 표정은 무척 당당해 보인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