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 후 선물 받은 곰 인형 날마다 꼭 껴안고 자는 다람쥐

노트펫

입력 2019-11-19 16:07:18 수정 2019-11-19 16:07: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트펫] 매일 밤 다람쥐는 선물 받은 곰인형을 꼭 껴안고 나서야 잠이 들었다.

지난 18일(현지 시각) 미국 온라인 예술잡지 보어드판다는 허리케인으로 둥지에서 떨어진 다람쥐가 구조 후 선물 받은 인형과 사랑에 빠진 사연을 소개했다.


다람쥐 질'(Jill)'은 지난 2012년 1급 허리케인 아이작(Isaac)이 미국 루이지애나(Louisiana) 지역을 강타했을 때 구조됐다.

현재 질의 주인은 태풍으로 인해 둥지에서 떨어진 질을 발견했고, 집으로 데려가 임시보호를 하게 됐다.

그렇게 질은 현재까지 그 집에서 머물고 있으며, 꽤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다.

질은 구조 이후 자신만의 특별한 선물을 하나 받았다. 그것은 질이 껴안기에 안성맞춤인 초소형 곰 인형이었다.

자신만의 곰 인형이 몹시 마음에 들었는지 그날부터 질은 잠잘 시간이 다가오면 곰 인형부터 찾아 꼭 껴안고 잠이 들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This sleeping squirrel holding her teddy bear and making all the mouth noises. The best work distraction. . French Quarters in Rain by Jean Permentier . #petsquirrel #squirrel #squirrels #squirrellove #squirrellife #squirrelsofig #squirrelsofinstagram #easterngreysquirrel #easterngraysquirrel #ilovesquirrels #petsofinstagram #jillthesquirrel #thisgirlisasquirrel #dreaming #squirreldreams

Jill The Squirrel(@this_girl_is_a_squirrel)님의 공유 게시물님, 2018 10월 2 10:47오전 PDT

질은 곰 인형뿐 아니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가지고 있는데, 전 세계에 63만 9천 명이나 되는 팔로워를 가지고 있는 스타다.

질의 프로필에는 "채식주의자, 유일한 두려움은 진공상태뿐인 파쿠르(안전장치 없이 주위 지형이나 건물, 사물을 이용해 한 지점에서 다른 지점으로 이동하는 곡예 활동) 전문가, 하지만 스타벅스 냅킨을 모두 좋아 좋아한다"고 적혀있다.

SNS상에서 질은 패셔니스타이며,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능숙하게 취하기도 한다.

질은 가족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것처럼 보였는데, 가족들은 질의 생일파티를 열어주고, 맛있는 간식을 줬으며, 때때로 귀여운 옷을 입혀주기도 했다.

가족 여행에서도 질은 결코 빼놓을 수 없는 존재였다.

질의 주인은 "질은 내가 돌보기 시작한 이후로 줄곧 나와 함께 휴가를 갔다. 질이 한 살도 되기 전에 말이다"라며 "질은 장거리 운전의 전문가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한편 곰 인형을 끌어안고 있는 질의 귀여운 모습을 접한 전 세계의 네티즌들은 "진짜 친구나 다름없는 사이", "둘 다 인형 같다", "이제 안전한 집에서 곰 인형 친구와 행복만 하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