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끄럼타기 재미들린 인절미..`굴러떨어진 것 아니개`

노트펫

입력 2019-11-18 15:06:38 수정 2019-11-18 15:07: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트펫] 언덕에서 미끄럼 타기를 사랑하는 골든 리트리버 반려견 ‘레니’를 미국 온라인 예술잡지 보어드판다가 지난 15일(현지시간) 소개했다.

레니는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 주인을 졸라서 집 근처 언덕으로 올라간다. 미끄럼을 타기 위해서다. 주인이 보기에는 굴러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레니에게는 재미 만점이다. 그 모습을 보는 견주는 웃음을 참을 수 없지만,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Sliding into the weekend... #doggosdoingthings #goldenretriever #slidingdog #perfectconditions video cred. @jilly515

Leny With One N(@leny_the_retriever)님의 공유 게시물님, 2019 11월 8 8:51오전 PST

눈이 와서 저항이 심한 날도 몸부림을 치면서, 끝까지 미끄럼 타기를 완수한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Slow snowy slides in October! #trackedout #snowtober #slidesarelife #dogsofspokane

Leny With One N(@leny_the_retriever)님의 공유 게시물님, 2019 10월 13 3:09오후 PDT

레니의 사랑스러운 미끄럼 타기를 보고 팬도 늘었다. 레니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1만7700명이다. 누리꾼들은 레니의 미끄럼 타기가 사랑스럽다며, 보기만 해도 행복해지는 동영상이라고 댓글을 달았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