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포토]삼성전자, 뉴욕서 ‘갤럭시노트8’ 공개…내달 15일부터 순차 출시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7-08-24 10:29:00 수정 2017-08-24 10:49: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이 ‘갤럭시 노트8’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이 ‘갤럭시 노트8’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한층 진화한 S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강력한 듀얼 카메라 탑재

삼성전자가 23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Park Avenue Armory)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을 열고, 대화면 스마트폰의 이정표를 제시한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최신작 ‘갤럭시 노트8’을 전격 공개했다.


이날 공개한 ‘갤럭시 노트8’은 몰입감은 극대화하고 베젤은 최소화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Infinity Display)’디자인으로 역대 갤럭시 노트 시리즈 중 가장 큰 6.3형 화면으로 사용자들이 더 큰 화면에서 더 많은 작업을 할 수 있게 했다.

삼성전자가 현지시간 23일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Park Avenue Armory)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을 열고,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최신작 ‘갤럭시 노트8’을 공개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현지시간 23일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Park Avenue Armory)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을 열고,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최신작 ‘갤럭시 노트8’을 공개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특히, 갤럭시 노트 시리즈만의 특징이자 독특한 스마트기기 사용 문화를 만들어 온 ‘S펜’은 나만의 개성 있는 GIF 파일을 만들 수 있는 ‘라이브 메시지’를 지원하며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방식을 선보인다.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Park Avenue Armory)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에서 참석자들이 ‘갤럭시 노트8’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Park Avenue Armory)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에서 참석자들이 ‘갤럭시 노트8’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또한 ‘갤럭시 노트8’은 세계 최초로 1200만 화소 듀얼 카메라에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술(OIS, Optical Image Stabilization)을 탑재해 한 차원 높은 카메라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스마트폰 뿐 아니라 S 펜 자체 모두 IP68 등급의 방수∙방진 지원, 홍채∙지문∙얼굴 인식 등 생체인증, 유무선 급속 충전, 10나노 프로세서∙6GB RAM 등 갤럭시 스마트폰 고유의 강력한 성능을 갖췄다.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Park Avenue Armory)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에서 참석자들이 ‘갤럭시 노트8’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Park Avenue Armory)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에서 참석자들이 ‘갤럭시 노트8’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은 “2011년 갤럭시 노트를 처음 선보인 이후 삼성전자가 끊임 없이 혁신적인 갤럭시 노트를 선보일 수 있었던 것은 노트 충성 고객들의 끝없는 열정과 사랑 덕분이었다”며 “한층 진화한 S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강력한 듀얼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 노트8은 스마트폰으로는 불가능하다고 믿었던 일들을 이뤄지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 갤럭시노트8 딥씨블루.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 갤럭시노트8 딥씨블루. 사진=삼성전자 제공

‘갤럭시 노트8’은 미드나이트 블랙, 오키드 그레이, 메이플 골드, 딥 씨 블루 등 총 4가지 색상으로 9월 15일부터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i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