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프로골퍼 박상현 선수와 소아암 치료비 2억원 기부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11-01 16:59:00 수정 2018-11-01 17:02: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동아제약은 1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을 방문해 소아암 어린이 치료를 위한 기부금 2억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부금 전달식에는 동아제약팀 소속 프로골퍼 박상현 선수가 참여했다.

박상현 선수는 지난 2015년부터 동아제약 후원을 받고 있다. 올해 박 선수는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에서 시즌 3승을 올리며 기량을 뽐내고 있다. 특히 지난 9월 열린 신한동해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어린이 환자를 위해 우승상금 중 1억 원을 기부한다고 밝힌 바 있다. 후원사인 동아제약은 기부 소식을 듣고 기부금 전달에 동참해 힘을 보탰다.

기부금 2억 원은 박상현 선수가 기부한 1억 원과 동아제약이 출연한 1억 원으로 구성됐다. 이 기부금은 10명의 소아암 어린이 치료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은 소아암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이 건강하게 가정과 학교로 돌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활동을 하는 비영리단체다.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은 “이번 기부가 소아암 어린이와 가족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며 “동아제약은 건강하게 살기 좋은 사회 구현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