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린, LPGA 포틀랜드 클래식 공동 3위…1위와 2타 차이

김동욱기자

입력 2022-09-19 17:43:00 수정 2022-09-19 17:47: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루키’ 안나린(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어메이징크리 포틀랜드 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에서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서울=뉴시스

안나린(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어메이징크리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안나린은 19일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6개로 8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1위 앤드리아 리(24·미국)에 2타 뒤진 공동 3위를 기록했다.

3라운드까지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14위였던 안나린은 1번홀(파4) 버디를 시작으로 3번홀(파4), 4번홀(파4), 5번홀(파5)에서 3연속 버디를 낚았다. 7번홀(파5)에서는 이글을 기록하며 전반에만 6타를 줄였다. 후반에도 10번홀(파5)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선두로 나서기도 했지만 이후 6개홀 연속으로 파를 기록하며 선두를 내줬다. 올 시즌 LPGA 투어에 데뷔한 안나린은 3월 JTBC 클래식에서 3위에 오른 뒤 6개월 만에 톱3에 진입했다. 안나린은 “시즌이 끝나기 전에 우승을 한 번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020년 LPGA투어에 데뷔한 재미교포 앤드리아 리는 이번이 투어 첫 우승이다. 안나린과 투어 데뷔 동기인 최혜진(23)은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 공동 19위를 기록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