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컨, 서울모터쇼서 ‘내비게이터 콘셉트’ 공개… 날개 단 대형 SUV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3-23 19:01:00 수정 2017-03-23 19:08: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링컨 내비게이터 콘셉트
링컨코리아는 오는 31일부터 내달 9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7 서울모터쇼’를 통해 럭셔리 SUV ‘내비게이터 콘셉트’를 공개한다고 23일 밝혔다. 또한 이 콘셉트카를 포함해 컨티넨탈과 MKZ, MKX 등 총 8종의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링컨 내비게이터 콘셉트는 브랜드 미래 SUV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모델로 지난해 3월 ‘2016 뉴욕모터쇼’를 통해 공개됐다. 날개를 펼치듯 파워 걸윙도어가 장착된 것이 특징으로 차문이 열리면 전동식 3단 사이드스텝이 전개돼 탑승자의 편리한 승하차를 돕는다.

링컨 내비게이터 콘셉트
실내는 6인 탑승 구조로 화려하면서 고급스럽게 꾸며졌다. 30개의 방향으로 조정할 수 있는 시트와 ‘레벨 울티마 오디오 시스템’이 탑재됐으며 푸른색 가죽이 적용됐다. 여기에 헤드레스트에는 대형 디스플레이까지 더해졌다.

안전사양으로는 센서와 카메라, 레이더 기술 기반의 360도 카메라와 충동 방지 시스템, 보행자 감지 시스템 등이 장착됐다. 파워트레인은 3.5리터 V6 가솔린 트윈터보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400마력 이상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링컨 내비게이터 콘셉트
외관은 브랜드 최신 디자인이 접목돼 링컨 컨티넨탈 등과 패밀리룩을 이루며 웅장하고 세련된 이미지를 강조한다.

한편 링컨코리아는 다음달 1일 모터쇼 링컨 부스의 특별 홍보모델인 배우 데이비드 맥기니스를 초청해 포토세션을 열 계획이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