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서울모터쇼]글로벌 친환경차 50종 출격 완료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7-03-23 11:00:00 수정 2017-03-23 11:04: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017서울모터쇼’는 세계 자동차산업 트렌드인 친환경차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오는 31일부터 4월 9일까지 총 열흘간 경기도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7서울모터쇼’에 친환경차가 총 50종이 전시된다고 밝혔다.

세부 유형별로는 수소연료전지차(FCEV)가 3종, 전기차(EV)가 13종, 하이브리드차(HEV) 23종,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차(PHEV) 10종, 천연가스차(CNG) 1종이다.

수소연료전지차는 현대자동차, 혼다, 렉서스에서 선보인다. 현대자동차는 아시아 최초로 ‘FE 수소전기차 콘셉트’를 공개한다. 혼다는 ‘클래리티 퓨어 셀(CLARITY Fuel cell)’, 렉서스는 수소연료전지 콘셉트카 ‘LF-FC’를 국내에 최초로 소개한다.

순수전기차의 경우 한국지엠이 ‘볼트 EV’, 르노삼성은 초소형전기차 ‘트위지’를 각각 공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EV’, 비엠더블유는 ‘i3 94Ah’, 닛산은 ‘리프’ 등을 선보인다.

현대차 하이브리드카 ‘그랜저 IG HEV’도 세계 최초로 서울모터쇼에 공개된다. 혼다 하이브리드 슈퍼카인 ‘NSX’와 렉서스의 프리미엄 하이브리드 ‘LC 500h’도 국내에 첫 선을 보인다.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 부문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 ‘C 350 e’, ‘GLC 350 e’, 도요타 ‘프리우스 프라임’ 등이 준비된다.

상용차브랜드 만(MAN)에서는 천연가스 연료버스인 ‘만 라이언스 시티(Lion's City)’를 아시아 최초로 서울모터쇼에 선보인다.

한편 조직위는 친환경차량 전시뿐만 아니라 전시기간 중 관람객들이 이번 모터쇼에 출품되는 대표적인 친환경차 8대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시승행사도 진행한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