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1분기 영업이익 27.2%↑…‘나보타’ 수출 실적 가시화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4-30 15:00:00 수정 2019-04-30 15:08:5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대웅제약은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경영실적(개별 기준)을 30일 발표했다. 매출액은 238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3%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7.2% 늘어난 102억 원으로 수익성이 개선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시장에서 보톨리눔 톡신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 Jeaveau)’가 신규매출을 발생시켜 실적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이다. 당기순이익은 44억 원으로 지난해 실적 관련 법인세 추가 발생분이 반영되면서 11.2% 감소했다. 다만 전 분기와 비교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전문의약품(ETC)과 일반의약품(OTC) 성장이 지속됐고 나보타 관련 매출이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ETC의 경우 지난해 1분기 1552억 원에서 1789억 원으로 15.2% 성장했다. 제이글로와 릭시아나, 포시가 등 신규 도입품목 판매 호조와 우루사, 알비스, 올메텍 등 기존 판매 의약품이 매출 실적을 견인했다. 나보타는 미국 수출을 통해 작년 2.8억 원에서 올해 33.2억 원으로 매출이 확대됐다. OTC 부문 매출은 20.3% 증가한 252억 원을 기록했다. 우루사와 임팩타민 등 자체 제품이 꾸준한 판매 증가세를 보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미국 시장에서 나보타 매출이 본격적으로 발생하면서 향후 구조적인 이익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