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과 만난 ‘현대차 쏘나타’… 패션위크 참가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3-26 21:30:00 수정 2017-03-26 21:33:5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가 ‘쏘나타 뉴 라이즈’의 이미지를 강조한 패션을 선보인다.

현대차는 27일부터 내달 1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리는 ‘2017 F/W 헤라서울패션위크’를 통해 쏘나타 뉴 라이즈 스타일의 패션을 선보이는 ‘쏘나타 콜렉션(Sonata Collection)’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패션위크 둘째 날인 28일 DDP어울림광장에서는 일반인 9명과 패션 디자이너 고태용, 계한희, 한상혁씨가 디자인한 의상이 쏘나타 뉴 라이즈와 함께 패션쇼 무대에 등장할 예정이다.

쏘나타 콜렉션은 자동차와 패션 디자이너, 일반 시민들이 참여한 개방형 협업 방식으로 완성됐다. 현대차는 “지금까지 자동차와 패션 업계가 협업한 사례는 있었지만 일반인이 참여해 패션 콜렉션을 완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쏘나타 콜렉션 의상들은 디자이너들이 차량의 젊고 역동적인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올해 가을과 겨울 시즌에 일반인들이 착용할 수 있도록 실용적인 스타일로 디자인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콜렉션에는 쏘나타 전용 커버 3종도 포함됐다.

이번 콜렉션에 참가한 일반인 9명은 아마추어 디자이너로 이번 행사 참가를 계기로 ‘서울패션위크’에 본인의 작품을 출품하는 기회를 얻게됐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쏘나타 콜렉션은 쏘나타 디자인의 아름다움을 패션피플 등 다양한 고객층과 공유하기 위한 행사”라며 “자동차와 패션, 자동차의 옷까지 어우러져 쏘나타 스타일룩이 완성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쏘나타 뉴 라이즈
한편 쏘나타 콜렉션은 DDP 앞마당인 어울림광장에 위치한 미래로다리 아래서 야외 패션쇼 형태로 진행되기 때문에 별도의 초청장 없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