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쏠라티 리무진’ 내외관 공개… 2분기 중 사전계약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03-26 19:28:00 수정 2017-03-26 19:32:1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차 쏠라티 리무진
현대자동차가 대형밴 쏠라티의 리무진 버전을 출시한다. 출시에 앞서 ‘2017 서울모터쇼’를 통해 실제 판매 모델의 모습이 공개된다.

현대차는 26일 ‘쏠라티 리무진’의 내외관 디자인을 공개했다. 실차는 31일부터 열리는 서울모터쇼에 출품되며 사전계약은 올해 2분기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쏠라티 리무진은 기존 14~16인승 버스 모델을 기반으로 좌석수를 줄이고 고급 소재로 실내를 화려하게 꾸민 모델이다. 뒷좌석은 리클라이닝 시트가 적용돼 안락하고 편안한 탑승이 가능하다. 천연가죽으로 제작된 시트는 최대 65도까지 전동으로 조절할 수 있다.
현대차 쏠라티 리무진
운전석과 승객석은 ‘스마트 글라스’로 분리했다. 투명도와 개폐여부를 조절할 수 있어 필요에 따라 운전자와 탑승객이 소통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여기에 스마트폰 미러링과 쉐어링이 가능한 32인치 LED 모니커가 장착돼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즐길 수 있도록 했고 스마트폰 무선 충전 거치대, USB 충전포트, 접이식 간이 테이블 등이 있어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인피니티 스피커와 헤르만 740D 엠프 등 고급 사운드 시스템이 적용돼 영화관처럼 실감나는 사운드를 감상할 수도 있다.
현대차 쏠라티 리무진
승객석 2열과 3열 좌석의 암레스트에 탑재된 ‘통합컨트롤러’는 시트 열선과 통풍 기능을 비롯해 스마트 글라스와 실내등, 에어컨과 히터, 모니터, 음향 등의 편의기능을 버튼으로 조작할 수 있다. 내장 디자인은 베이지 컬러와 우드플로어 바닥재로 만들어져 세련된 모습이다.

외관의 경우 전용 데칼과 엠블럼이 추가됐고 투톤 알루미늄 휠이 장착됐다. 여기에 에어댐딕스텐션과 사이드스커트를 장착해 기본모델보다 웅장한 느낌을 강조하도록 디자인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쏠라티 리무진은 차별화된 디자인과 첨단 편의사양을 갖춘 국산 최고급 리무진 밴”이라며 “연예기획사와 렌터카업체 등 유력한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사전 품평회를 열어 고객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만들어진 모델”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쏠라티 리무진
한편 현대차는 지난 2015 서울모터쇼에서도 쏠라티의 리무진 버전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에는 쏠라티의 다양한 활용도를 제안하는 ‘콘셉트’ 용도로 출품됐다. 이번에 선보이는 리무진은 실제 판매용으로 만들어진 모델로 메르세데스벤츠의 고급밴 ‘스프린터’ 등이 경쟁모델로 꼽힌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