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최금선 할머니 별세, 올해만 7번째 ‘생존자 48명 뿐’

동아경제

입력 2015-07-06 09:58:00 수정 2015-07-06 10:09: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동아일보 DB

위안부 피해자 최금선 할머니 별세, 올해만 7번째 ‘생존자 48명 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금선 할머니(90)가 별세했다.

5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 따르면 위안부 피해자 최금선 할머니가 이날 오후 11시 20분 경에 별세했다.

1925년 출생한 최 할머니는 노환으로 2007년부터 노인전문병원에 입원한 채 삶을 이어왔다.

이날 최 할머니가 숨을 거두면서 올해만 벌써 7명의 위안부 피해자가 세상을 떠났다.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8명 중 생존자는 48명으로 줄었다.

앞서 지난달 11일 김외한·김달선 할머니가, 24일에는 김연희 할머니가 생을 마감하는 등 6월 이후에만 피해자 4명이 세상을 떠났다.

한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귀향’이 국민 모금으로 13년 만에 제작됐지만 배급사를 찾지 못해 개봉하지 못할 위기에 처했다.

이 영화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에 사는 강일출(87) 할머니가 그린 ‘태워지는 처녀들’을 소재로 하고 있다.

이 그림은 1943년 일본 순사들에게 붙들려 중국 지린의 위안소로 끌려간 강 할머니가 모진 고초를 당하다 전염병에 걸리자 일본군이 자신을 불태워 죽이려 했던 장면을 기억하며 그린 그림이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