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인도네시아 지진피해 구호 성금 전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11-02 10:29:00 수정 2018-11-02 10:34:0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대한항공은 지난 1일 술라웨시 섬 팔루 지역 지진과 쓰나미 이재민을 위한 구호 성금 5만 달러(약 5640만 원)를 인도네시아 적십자에 전달했다고 2일 밝혔다.

팔루 지역은 지난 9월 지진과 쓰나미로 대규모 인명 및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대한항공이 전달한 성금은 현지 이재민들을 위한 구호물품 지원과 피해 복구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재해를 입은 팔루 지역 이재민들이 하루 빨리 재난의 고통에서 벗어나기 바란다”며 “피해 복구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구호 성금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글로벌 운송 네트워크를 활용해 도움이 필요한 여러 국가를 대상으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2015년에는 미얀마 홍수와 네팔 지진 현장에 구호품을 전달했고 2016년에는 피지 사이클론과 일볼 구마모토현 지진 재난 현장을 지원했다. 올해는 라오스 댐 사고 복구와 이재민을 위해 성금과 구호품을 준비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