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세상에 없던 ‘만성B형간염 치료제’ 임상 2a상 돌입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10-04 18:51:00 수정 2018-10-04 18:57: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GC녹십자는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유전자 재조합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 ‘GC1102(헤파빅-진)’의 만성 B형 간염 치료 임상 2a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고 4일 밝혔다.

헤파빅-진은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B형 간염 바이러스 항체 작용을 하는 단백질)을 혈액(혈장)에서 분리하는 기존 방식 대신 유전자 재조합 기술을 적용해 만든 의약품이다. 특히 헤파빅-진이 상용화되면 글로벌 시장에 처음 등장하는 제품이 될 전망이다.

GC녹십자는 ‘헤파빅-진을 기존 혈장 유래 제품처럼 간이식 환자의 B형 간염 재발을 예방하는 용도로 개발 중이다. 여기에 범위를 넓혀 만성 B형 간염 치료에 대한 임상도 병행하고 있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임상은 헤파빅-진과 핵산 유도체 계열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를 병용 투여했을 때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한다. 임상 대상은 만성 B형 간염 환자다. 현재 의학으로 완치가 불가능한 만성 B형 간염 치료 방법을 찾는 연구다.

GC녹십자 관계자는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제제와 항바이러스제 결합은 지금까지 시도된 적 없는 연구”라며 “헤파빅-진이 기존 혈장 분리 제품보다 항체 순도가 높고 바이러스 중화 능력도 뛰어나 이번 연구 결과를 기대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한편 만성 B형 간염 환자는 전 세계적으로 3억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 상태가 악화돼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발전해 연간 78만 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