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국립국악원, 문화나눔 업무협약 체결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03-14 11:27:00 수정 2016-03-14 11:56: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그룹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서 국립국악원 김해숙 원장, 현대차 박광식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립국악원과 ‘문화나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현대차그룹은 ‘온나라 국악 경연대회’ 후원을 올해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연장함과 동시에 문화나눔 프로그램을 추가로 실시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13년부터 3년간 상대적으로 지원이 부족한 전통예술 분야의 저변확대와 인재육성을 위해 ‘온나라 국악 경연대회’를 후원해왔다.

‘온나라 국악 경연대회’는 지난 35년간 대통령상을 29명이나 배출한 국내 최대 규모의 국악 경연대회 중 하나로, 대회에 입상한 이들은 현재 교수, 지휘자, 연주자 등 대한민국 국악계를 이끄는 인물로 성장해 왕성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올해 36회 대회는 18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을 대상으로 가야금, 판소리, 대금, 해금 등 10개 부문에서 4월 한 달 동안 예선과 본선을 치러, 오는 5월 3일 각 부문 1위 입상자 10명이 모여 대상을 놓고 경합을 벌일 예정이다.

대회에서 입상한 총 30명에게는 대통령상(상금 1000만 원, 1명),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300만 원, 9명), 현대자동차상, 기아자동차상(200만 원, 10명), 국립국악원장상(100만 원, 10명)을 비롯해 국립국악원 공채 지원 시 우대 혜택과 국악원 교육프로그램 강사로 일 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받게 되며, 특히 수상자 중 관악, 현악, 성악 부분 최고득점자에게는 병역 면제 혜택도 주어진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다양한 문화나눔 프로그램을 통해 대한민국 문화 융성에 기여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외국인 방문객이 우리 전통문화와 국악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국립국악원에 개설하는 한편, 임직원 자녀를 대상으로는 방학 기간 동안 ‘전통문화 체험교실’을 운영한다.

아울러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는 현대차그룹 주요 사업장에서 직원들이 국악 공연을 들을 수 있는 '런치 음악회'을 개최할 계획이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