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아, 스카이다이빙 사고로 사망… ‘영화’ 촬영 위해 1년 째 트레이닝 받던 중 사고

동아경제

입력 2015-06-17 16:34:00 수정 2015-06-17 16:35:5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정인아, 사진=정인아 페이스북

정인아, 스카이다이빙 사고로 사망… ‘영화’ 촬영 위해 1년 째 트레이닝 받던 중 사고

모델 겸 배우로 활동했던 정인아(본명 정혜경)가 스카이다이빙 연습 도중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향년 35세다.

17일 관계자에 따르면 정인아는 지난 13일 전남 고흥에서 스카이다이빙 트레이닝 중 기상 악화로 실종됐고, 실종 3일 만인 16일 시신으로 발견됐다.


특히 정인아는 영화에서 직접 스카이다이빙신을 선보이기 위해 1년 째 트레이닝을 받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고인이 된 정인아는 중학교 3학년 때 한 의류업체 광고 모델로 선발돼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연기자로 변신해 연극무대에서도 활동했으며 ‘크크섬의 비밀’에 출연한 바 있다.

정인아는 서울대학원 출신의 재원으로, 트레이너로도 활동하며 피트니스 센터 경영에도 참여했다.

빈소는 인천시민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19일 오전 6시에 발인 예정이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