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근 300만원, “벌금은 낼 수 있다. 하지만…”…형평성 문제 제기

동아경제

입력 2015-04-15 17:48:00 수정 2015-04-15 17:52: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김성근 300만원. 사진=스포츠동아 DB

김성근 300만원, “벌금은 낼 수 있다. 하지만…”…형평성 문제 제기

지난 1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원정경기에서‘빈볼 논란’으로 KBO(한국야구위원회)로부터 벌금 300만원을 부과받은 김성근 한화 이글스 감독이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다.

김성근 감독은 15일 KBO 상벌위원회 결과를 통보받은 뒤 “벌금은 낼 수 있다. 하지만 상벌위원회의 결론에 형평성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앞선 사례와 다른 결론을 내지 않았나. 앞으로 빈볼 논란이 생기면 모두 더그아웃 지시로 판단하고, 감독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뜻인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1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는 한화의 투수 이동걸은 1-15로 뒤진 5회말 황재균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진 뒤 퇴장당했다.

이에 KBO(한국야구위원회)는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KBO리그 규정 벌칙내규 제4항에 따라 이동걸에게 출장정지 5경기와 벌금 200만원의 제재를 부과했다.

또한 선수단 관리 소홀 책임을 물어 김성근 감독에게 제재금 300만 원, 한화 구단에 제재금 500만원을 부과했다.

김성근 300만원. 김성근 300만원. 김성근 300만원.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