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 재단, 한예종과 손잡고 지역문화 진흥 힘써

동아경제

입력 2014-08-11 13:05:00 수정 2014-08-11 13:05:3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과 한국예술종합학교가 지역문화 진흥과 일상 속 문화가치 확산을 위해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펼쳐나가기로 했다.

양 기관은 11일 서울 석관동에 위치한 한예종 총장회의실에서 ‘예술세상 마을’ 프로젝트 실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예술세상 마을’ 프로젝트는 지역마을이 자랑하는 주요 인물이나 이야기, 자연경관 등 유∙무형 자산과 기초예술의 한 장르를 연계해 매년 일정 기간 동안 지역 마을에 ‘예술세상’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참여주체는 해당 분야의 예술 거장과 동호인, 이 분야로 진로를 탐색하는 청년학생 그리고 마을주민들이다. 선정된 마을에 이들이 함께 생활하면서 예술 작업을 진행할 뿐만 아니라 예술 분야와 관련된 경험과 이야기를 나누는 특별한 시간을 갖게 된다.

또한 예술 분야의 거장과 동호인, 마을 주민들이 함께 만들어 내는 과정과 ‘스토리’를 미디어 아트에 담아 온∙오프라인으로 확산, 예술로 조명된 마을의 모습을 전 세계에 알린다는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마을주민은 문화생활의 주체로서 예술에 대한 한층 깊은 이해와 향유의 기회를 가질 뿐만 아니라 그 동안 숨겨져 왔던 마을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과정에 동참한다. 또 마을로 초대된 예술인과 동호인들은 ‘예술세상’을 만들어 가는 가운데 새로운 차원의 창조적 영감을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체결한 협약의 주요 내용은 ▲예술세상 마을 프로젝트 디자인 ▲다양한 주체의 자발적 참여 유도 ▲공동연구 협력 등이며 정몽구 재단은 추진에 필요한 제반 사항을 지원하고, 한예종은 기획 및 총괄진행을 담당한다.

재단과 한예종은 마을 프로젝트 참가자들의 자발성과 창의성을 위해 장기적 관점과 활성화 전략에 따라 지역 마을에서 매년 정례적으로 예술세상을 펼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예종 명동스튜디오에 별도의 사무국을 설치하고, 참여 주체들이 준비와 활동 설계, 결과물 공유 등을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예술인과 마을주민이 문화적 자긍심을 가지고 아름다운 세상을 함께 열어 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재단은 9월부터 한예종과 함께 면밀한 사전준비와 조사, 시범운영과 모델개발 등의 인프라 구축 작업을 시작한다. 마을 프로젝트에 관심을 나타낸 강원, 충북, 부산 등 지자체와 지역문화재단, 지역대학뿐만 아니라 전문 예술인과 동호회와 긴밀하게 협의를 한 후 내년부터 전국 방방곡곡에서 ‘예술세상 마을’을 단계적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유영학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이 프로젝트가 일상 속 문화가치 확산과 지역문화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재단은 지역문화 진흥을 위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