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뉴 쏘렌토, 28일 출시 “이미지, 가격 모두 공개”

동아경제

입력 2014-08-11 09:15:00 수정 2014-08-11 09:18:1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아자동차가 이달 28일 출시 예정인 쏘렌토 후속 모델의 차명을 ‘올 뉴(All New) 쏘렌토’로 확정하고, 12일부터 전국 기아차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전계약 시작과 함께 기아차는 ‘올 뉴 쏘렌토’의 외관 디자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 날 공개한 ‘올 뉴 쏘렌토’는 강렬한 이미지의 전면부와 볼륨감과 역동적인 선을 자랑하는 측면부, 안정감과 당당함이 공존하는 후면부 등 혁신적인 외관 이미지를 갖췄다.

‘쏘렌토’는 2002년 2월 1세대 ‘쏘렌토’로 처음 출시된 기아차의 대표 SUV로, 이번에 공개된 ‘올 뉴 쏘렌토’는 2009년 4월 출시된 2세대 ‘쏘렌토R’ 이후 기아차가 약 5년 4개월 만에 선보이는 완전 변경 3세대 모델이다.

기아차는 쏘렌토 후속 모델을 개발하는 데 있어 소비자 트렌드를 면밀하게 분석해 기존 대비 전장이 95mm, 축거가 80mm 늘어나 차급을 뛰어넘는 쾌적하고 넓은 실내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올 뉴 쏘렌토’는 국내 SUV 최초로 차량이 보행자와 충돌할 때 차량 후드를 들어올려 후드와 엔진룸 사이에 충격흡수공간을 확보, 보행자의 머리 상해 위험을 감소시켜주는 ‘액티브 후드’, 스마트키를 지닌 채 차량의 뒷쪽으로 이동하면 별도의 조작을 하지 않아도 뒷문이 알아서 열리는 ‘스마트 테일게이트’, 외부에 탑재한 카메라를 통해 차량 주변 상황을 모니터에 표시해주는 ‘어라운드 뷰 모니터링’ 등 각종 첨단 신기술을 대거 적용했다.
뿐만 아니라, 쏘렌토 후속 모델은 초고장력 강판(AHSS: Advanced High Strength Steel / 인장강도 60kg/㎟급 이상) 비율을 53% 적용하고, 차체 구조간 결합력 강화를 위한 구조용 접착제를 기존대비 2배 이상 확대해 동급 최고 수준의 차체 강성을 구현한 것은 물론, 핫 스탬핑 공법을 적용한 부품을 대폭 늘려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세계 최초로 공개된 올 뉴 쏘렌토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한층 강화된 안전성, 동급 최고 수준의 압도적인 공간 활용성 등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을 갖췄다”며, “기아차는 올 뉴 쏘렌토를 통해 당당하고 존재감 있게 글로벌 SUV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이 날 사전계약 돌입과 동시에 신차의 가격 범위를 공개했다.

‘올 뉴 쏘렌토’의 가격은 2.0 디젤 모델의 경우 ▲디럭스 트림이 2765만~2795만 원 ▲럭셔리 트림이 2845만~2875만 원 ▲프레스티지 트림이 2985만~3015만 원 ▲노블레스 트림이 3135만~3165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 트림이 3320만~3350만 원, 2.2 디젤 모델의 경우 ▲럭셔리 트림이 2925만~2955만 원, ▲프레스티지 트림이 3067만~3097만 원 ▲노블레스 트림이 3219만~3249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 트림이 3406만~3436만 원의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