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 수원 조원동 가로주택정비사업 수주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10-28 10:44:00 수정 2021-10-28 10:45:3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양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조원동 459의11번지 일원 가로주택정비사업’ 조합 임시총회에서 시공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하 3층 지상 15층 3개동, 총 138가구 규모의 공동주택과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 사업으로 2023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59, 75, 84타입 등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평면으로 구성됐다. 또한 주변에 조원초등학교(300m), 장안구청(1km), 홈플러스(1.5km), 영화공원, 조원공원, 광교산 등이 인접해있다.

한양은 지난 20일 대전에서도 공동주택 신축공사를 수주했다. 이는 대전 대덕구 읍내동에 264세대의 공동주택과 부대복리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2022년 1월 착공 예정이다.

앞서 한양은 630억 원 규모 노량진 역세권 청년주택 신축공사를 수주했다. 서울지하철 1호선과 9호선이 만나는 교통요지 노량진역 바로 맞은편의 KT노량진지사 건물을 재건축해 건설되는 노량진 역세권 청년주택은 지하 8층에서 지상 27층, 연면적 약 3만7759㎡규모다. 총 496가구의 공동주택과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한양은 이번 수주를 통해 기존 아파트 위주의 주택사업에서 벗어나 상반기 수주한 ‘천안 한양수자인 에코시티’와 같은 신탁 연계 프로젝트, 역세권 청년주택, 가로정비사업 등으로 주택사업 수주 채널 다변화에 성공하며 수익성을 기반으로 한 양질의 수주물량을 확보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한양은 수자인 리뉴얼을 통해 강화된 브랜드 경쟁력 및 상품 경쟁력과 서울, 대전, 수원 등에서의 이번 수주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서울 및 수도권을 포함해 전국의 재건축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자체나 도시공사의 제안 및 공모사업 등 공공 민간분야의 개발형 수주를 확대하고 재개발, 재건축, 도시환경정비 등 도시정비사업 진출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