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역 한양수자인 아트포레스트’ 5월 분양 예정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05-13 14:04:00 수정 2022-05-13 14:05: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양이 이달 서울 강북의 핵심 상권으로 거듭나고 있는 청량리에 상업시설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아트포레스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서울시 동대문구 용두동 39-1 일대에 들어서는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아트포레스트는 총 219실 규모로, 전체 전용면적 약 1만2993㎡(약 4000평), 연면적 3만 344㎡(약 1만평)의 대규모 상업시설이다. 2023년 5월 입주 예정인 주상복합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그라시엘(최고 59층, 1,152세대)’ 단지 지하 2층~지상 3층에 위치한다.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아트포레스트는 초고층 주상복합 스카이라인 형성과 함께 청량리의 새로운 메인 상권으로 떠오르고 있는 답십리로에 들어선다. 특히 답십리로가 향후 왕복 2차선에서 왕복 8차선으로 확장될 예정이라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아트포레스트는 대로변과 맞닿은 상권으로 거듭나게 된다.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아트포레스트와 인접한 청량리역은 향후 10개 노선(예정 포함)이 정차하는 철도 교통의 허브로 거듭나 유동인구 증가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현재 운행 중인 1호선, 수인분당선, 경의중앙선, 경춘선, KTX강릉선, 중앙선 등 6개 노선 외에 GTX-B노선(송도~마석)과 GTX-C노선(덕정~수원), 면목선(청량리~신내동), 강북횡단선(청량리~목동) 등 4개 노선이 신설될 예정이다. 또한, 광역환승센터 계획과 60여개의 버스노선까지 갖춰 전국에서 접근이 가능한 사통팔달 교통의 중심지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아트포레스트 관계자는 “청량리는 일대가 천지개벽하며 신흥 부촌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여기에 향후 10개의 철도 노선이 지나며 유동인구가 밀집돼 상권이 확장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스카이라인을 따라 새로운 상권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되는데, 핵심 입지에 도심 속 공원 등 차별점을 갖춘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아트포레스트가 청량리의 신 상권을 완성하는 마지막 퍼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아트포레스트는 세계적인 그래픽 아티스트 ‘카미유 왈랄라’와 협업해 주변 상권과는 차별화된 예술성을 가미한 공간을 선보인다. 프랑스 출신의 카미유 왈랄라는 현재 영국 런던에서 활동 중이다. 삼각형·원·선 등 기본도형을 바탕으로 다채로운 색감·패턴을 조합해 화려하면서도 아름다운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자신의 예술적 색채를 통해 도심에 활기를 불어넣는 ‘도시재생 효과’ 측면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아트포레스트는 내부 공간에 카미유 왈랄라의 작품을 활용한 아트 라운지 5곳을 마련해 활력을 불어 넣고, 이를 통해 SNS에서 이슈화 되는 ‘핫 플레이스’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