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이쿼녹스’ 등 쉐보레 SUV 총출동… ‘트래버스’ 국내 상륙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06-06 19:30:00 수정 2018-06-06 19:3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쉐보레가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이쿼녹스와 트래버스를 선보인다. 특히 중형 SUV 이쿼녹스를 출시해 국내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한국GM은 6일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2018 부산국제모터쇼 전야제’를 열고 모터쇼 주요 출품모델을 공개했다. 출시를 앞둔 이쿼녹스를 비롯해 북미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대형 SUV 트래버스와 픽업트럭 모델인 콜로라도를 선보였다.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는 국내 출시 여부가 정해지지 않은 차종이다. 국내 SUV 시장 공략에 앞서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출품됐다.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GM 사장은 “5년 동안 새로운 제품 15종을 선보여 소비자 요구에 부응할 것”이라며 “향후 국내 생산되는 신차와 글로벌 SUV 모델의 국내 출시를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쉐비 락스(Chevy Rocks)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미디어 사전 공개행사에는 경상남도와 부산광역시, 창원시 등 지자체 관계자와 협력업체 및 고객사 임직원이 참석했다.


주요 차종으로는 쉐보레 트랙스와 이쿼녹스, 트래버스, 콜로라도 등 4개 모델이 소개됐다. 소형 SUV부터 해외 판매 중인 대형 SUV 모델을 동시에 선보여 국내 SUV 시장 공략 의지를 강조했다.
쉐보레 이쿼녹스는 한국GM이 향후 5년간 국내 시장에 선보일 15개 신차 계획의 중심 모델로 스파크 페이스리프트에 이어 두 번째로 출시되는 신차다. 한국GM에 따르면 이 모델은 쉐보레 SUV 라인업의 개막을 알리는 차종이다. 르노삼성자동차 QM6와 비슷한 크기 차종으로 SUV 특유의 역동적인 느낌과 세단의 편안함, 넉넉한 퍼포먼스와 효율적인 연비를 내세운다.

회사는 7일 모터쇼 프레스데이를 통해 이쿼녹스의 제원과 가격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데일 설리번(Dale Sullivan) 한국GM 영업·서비스·마케팅 부사장은 “지난 1935년 SUV 개념을 처음 도입한 쉐보레는 오랜 기간 글로벌 SUV 시장의 성장을 주도해왔다”며 “SUV 모델의 내수 시장 판매 비중을 63%까지 끌어올려 쉐보레 브랜드의 진면모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쉐보레 트래버스는 한국GM이 최근 진행한 온라인 소비자 설문조사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은 대형 SUV다. 쉐보레 특유의 세련된 디자인과 넓은 실내 공간, 최대 2781리터에 달하는 트렁크 적재용량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2열 시트 구성에 따라 최대 8명이 탑승할 수 있다.

모터쇼에 전시되는 트래버스는 최고급 버전인 ‘하이 컨트리(High Country)’ 트림이다. 20인치 유광 휠과 트림 전용 배지, D-옵틱 헤드램프, 트윈 클러치 AWD 시스템, 가죽 및 스웨이드 소재 인테리어, 3열 자동 폴딩 시트 등이 적용됐다.
쉐보레 콜로라도는 브랜드 픽업트럭 DNA가 집약된 중형 프레임바디 모델이다. 한국GM에 따르면 동급 최고출력과 적재하중, 트레일러 견인 능력을 보유했다. 북미 픽업트럭 소비자를 겨냥해 개발됐으며 역동적인 스타일과 성능을 갖췄고 최신 능동 안전시스템이 탑재됐다.

모터쇼 출품 모델은 콜로라도ZR2로 정통 오프로더를 지향하는 모델이다. 전용 디자인과 서스펜션, 휠, 타이어가 더해진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일반 모델과 달리 범퍼 측면이 깎여 있다. 오프로드 주행 시 진입각과 이탈각을 극대화한 설계다. 서스펜션은 멀티매틱 DSSV 댐핑 시스템이 적용됐고 하체 보호를 위한 트랜스퍼 케이스 쉴드가 적용됐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