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국내 LCC 최초 ‘베트남 푸꾸옥’ 노선 신규 취항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1-18 18:44:00 수정 2019-01-18 18:47: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스타항공은 다음 달부터 베트남 푸꾸옥과 나트랑 노선을 신규 취항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나트랑과 푸꾸옥 노선은 각각 2월 1일과 15일부터 운항에 들어간다. 특히 푸꾸옥 노선은 국내 저비용항공사가 선보이는 첫 정기노선이다.

먼저 인천~나트랑 노선은 오는 3월 30일까지 매일 운항한다. 출발편(ZE561)이 오후 9시 35분 출발해 현지 시간 12시 35분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도착편(ZE562)은 현지 시간 새벽 1시 35분 출발해 오전 8시 35분에 인천에 도착한다. 비행시간은 약 5시간이며 편도총액 기준 시작가격은 8만9900원부터다.

인천~푸꾸옥 노선은 내달 15일부터 3월 30일까지 매일 운항한다. 출발편(ZE581)은 오후 7시 20분 출발해 현지 시간으로 11시 20분에 도착한다. 귀국편(ZE582)은 12시 20분에 출발해 오전 6시 55분 인천에 도착하는 일정으로 편성됐다. 비행시간은 출발편과 귀국편이 각각 약 6시간, 5시간이다. 항공권 시작가는 9만9900원이다.


이스타항공은 이번 노선 운항으로 다낭과 하노이에 이어 나트랑과 푸꾸옥 등 베트남 4개 도시에 취항하게 됐다.

푸꾸옥은 베트남의 지상낙원이란느 별칭이 붙을 만큼 현지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휴양지로 꼽힌다. 에메랄드 빛 샤오비치와 아시아 최대 규모 빈펄 사파리, 세계 최장 해상케이블 등이 유명하다.

나트랑은 베트남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변으로 손끕히는 7km 해변이 길게 이어진 해변도시다. 베트남의 숨겨진 보석으로 불린다. 해변을 따라 휴양시설이 조성돼 있고 포나가르 사원과 롱선사 등 베트남 역사와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유적지도 잘 보존돼 있다.

이스타항공은 이번 신규 노선 취항을 기념해 현지 리조트와 제휴를 통해 호텔 체크아웃부터 공항 이동까지 식사와 휴양시설 이용, 공항 이동 등 편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리조트 패스를 할인가에 제공한다. 공식 홈페이지와 모바일을 이용해 이달 말까지 신규 노선 항공권을 구매한 소비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일본 왕복항공권과 현지 리조트 숙박권, 이스타항공 옥스퍼드 블록 세트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문종배 이스타항공 영업부사장은 “노선 경쟁력 강화를 위해 베트남 주요 관광지로 떠오르는 나트랑과 푸꾸옥을 신규 취항지로 결정했다”며 “특히 푸꾸옥 노선은 국내 저비용항공사가 선보인 첫 정기노선으로 많은 여행객들로부터 관심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