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계열사 ‘JVM’, 최신 자동조제기 ‘NS20’ 출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12-04 18:05:00 수정 2018-12-04 18:10: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미약품은 계열사 제이브이엠(JVM)이 새로운 자동조제기 ‘NS20’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고 4일 밝혔다. NS20은 자동 조제 속도를 개선하고 오조제를 미연에 방지하면서 포장지 소요까지 줄인 것이 특징이다. 병원 앞 대형약국이나 병원 원내 약국에서 사용하기 적합한 기종으로 기존 전자동 의약품 분류·포장 시스템인 ‘ATDPS’에 최신 센서 및 통신기술인 ‘ACRS-Ⅲ’가 적용됐다.

특히 ACRS-Ⅲ는 약품이 들어가 있는 통(캐니스터) 위치를 자동 인식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이 적용된 NS20은 조제 중 의약품 오투하가 감지되면 투약을 자동으로 중지하고 오류 내역을 즉시 인쇄해 잘못된 조제를 방지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한 하부 메인 프레임 전체가 탈부착이 용이한 구조로 설계돼 에러 발생 시 문제 해결이 간편하다. 여기에 의약품 크기와 수량에 따라 조제 봉투 사이즈를 선택할 수 있어 소모품인 포장지를 절약할 수 있다. 조제를 위해 이동하는 약품 경로도 개선해 포장 속도를 향상시켰다.

수동조제 상황을 위해 배치된 의약품 구분 통(트레이)은 최대 6가지 컬러 LED로 구분돼 투약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고 제품 구조 단순화를 통해 공간 배치 효율성을 개선했다.

김선경 제이브이엠 부사장은 “이번에 출시된 NS20은 생산성과 공간 효율성, 청소관리 등 사용 편의가 크게 개선된 최신 자동조제기”라며 “제이브이엠은 연구개발에 적극 투자해 조제문화 혁신과 약사직능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